지창욱, ‘로코킹’ 제목에 “부끄러워요, 드라마 보시고 투표해주세요” 반응

배우 지창욱이 시청자들에게 ‘로코킹’이라 불리는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 투 삼달리’ 제작발표회가 12월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지창욱, 신혜선, 차영훈 감독이 참석했습니다.

‘웰컴 투 삼달리’는 모든 것을 잃고 고향으로 돌아오면서 고향을 아끼는 소꿉친구 용필(지창욱)과 삼달(신혜선)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치유하고 사랑을 찾으십시오.

지창욱

지창욱은 이번 작품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읽고 마음이 편하고 따뜻해졌다. 그 이야기가 신선하고 따뜻하며 유쾌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창욱은 오랜만에 ‘로코킹’으로 드디어 돌아왔다. 그 배우는 제목을 듣자마자 수줍어하는 표정을 지었다. 그는 “부끄러워요. ‘로코킹’…사람들이 내 눈을 보고 그런 말을 할 때마다 부끄럽고 부끄럽다.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이어 “’웰컴 투 삼달리’에서는 그런 면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드라마를 다 보시고 내가 ‘로코킹’인지 아닌지 투표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서오세요 삼달리에’는 오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12월 2일.

출처: Dau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