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 ‘12.12 그 날’ 황정민의 악역을 부러워했다고 고백했다.

정우성이 ‘12.12 : 그 날’ 출연 소감을 밝혔다.

11월 21일정우성은 신작 영화 ‘12.12: 그 날’과 관련해 MBN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12.12: 그 날’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의 반란을 막기 위해 9시간 동안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우성

정우성은 수도수비사령부 사령관 이태신 역을 맡았다. 맡은 임무에 충실하며 반군 전두광(황정민)에 맞서는 강인하고 솔직한 면모를 지닌 군인이다.

인터뷰에서 기자는 “스릴 넘치는 얼굴로 정의감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이태신 역을 맡은 게 더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는 “‘정의가 아니면’으로 접근할 수도 없고 접근하지도 않는다”며 “김성수 감독은 인간의 본성을 다루려고 했다. 감독님은 인간의 본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했을 뿐, ’12·12 사건’의 정의와 선과 악의 대결을 보여주려고 한 건 아니었던 것 같아요. 인간전사 지원에 집중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강요하는 건 아닌 것 같았어요.”

정우성

기자는 “황정민의 의외의 변신이 화제가 됐다. 현장에서 그의 변화된 모습을 처음 봤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나요?”

이에 정씨는 “화장을 뛰어넘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어쩜 그 사람에게 이렇게 잘 어울릴 수 있지?’라고 생각했어요.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수 있나요? 이 에너지” . 사실 부러웠어요.”

출처: 네이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