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호주서 칼부림 살해 전 동생과 마지막 통화 회상

배우 이동건이 15년 전 불의의 사고로 하늘나라로 떠난 동생에 대한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이동건은 최근 SBS ‘내 롯데 올드보이’ 녹화에서 천국으로 떠난 동생의 봉안함이 모셔져 있는 성당을 찾았다.

매년 형의 생일이면 성당을 찾는 이동건은 형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꽃과 카드를 선물했다. 이동건은 남동생의 사진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며 “스무살에 어른이 된다는 건 상상도 못 하겠다”고 말했다. 이동건을 지켜보던 아버지는 슬프지만 차분한 표정으로 동생을 존경하는 것은 물론, 스페셜 MC로 등장한 배우 김해숙도 눈물을 흘렸다.

이동건

이동건의 어머니는 아들이 오빠와 단둘이 시간을 보낸 뒤 집에서 아들을 만났고, 두 사람은 15년 전 동생과 이별을 해야 했던 그날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호주에서 유학 중이던 이동건의 형이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두 남자에게 찔려 숨졌다.

이동건은 비보를 접하고 “(소식을 듣고) 5초 정도 쓰러진 뒤 엄마를 찾았다”며 슬픔에 잠길 틈도 없이 부모님을 모셔야 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동생의 죽음 앞에서.

어머니는 “아들에게 (장례식을 위해) 화장을 해줄 때가 가장 힘들었다”며 아팠던 기억을 회상했다. 이동건 역시 어머니에게 동생의 유골을 안고 비행기에 탔던 때를 떠올리며 당시 고마움을 전했다고 해, 이동건이 비행기 안에서 어떤 일을 겪었는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동건

이동건은 어머니에게 한 번도 들려주지 않았던 형의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줬다. 8살 남동생은 형 이동건을 존경할 뿐만 아니라, 그와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동생 사건이 발생하기 전, 어느 날 동생이 이동건에게 전화를 걸어 기적 같은 말을 했다는 소식을 듣고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 출연진도 가슴이 아팠다.

사랑하는 가족과 이별을 해야 했던 이동건과 엄마의 이야기는 12월 3일 밤 9시 5분에 공개된다.

출처: 다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