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지친 시기에 ‘어서오세요 삼달리’ 대본을 통해 위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신혜선이 ‘웰컴 투 삼달리’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2월 1일 진행된 JTBC 새 주말드라마 ‘웰컴 투 삼달리’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신혜선은 “언제 대본을 받고 정신적으로 지쳤어요. 즐겁고 재미있게 읽었지만, 재미를 넘어 읽으면서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어 “나의 삶에 대해서도 반성하게 됐는데, 자존감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청춘들의 모습이 와 닿았다”고 말했다.

신혜선

아울러 신혜선은 ‘웰컴 투 삼달리’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캐릭터들의 나이가 모호하게 느껴진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나이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 38세라는 설정이지만, 완전히 어른도, 완전히 젊다고도 할 수 없는 막연한 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에 나오는 친구들은 다 철없다. 사회적으로 성숙해야 할 나이인데도 여전히 유치한 행동을 많이 보인다. 다시 한 번 성장의 아픔을 겪는 것 같은 느낌인데, 그런 부분이 흥미롭다”고 말했다.

‘웰컴 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시냇가에서 태어난 삼달(신혜선)이 모든 것을 잃고 넘어지고, 고향 품으로 돌아와 용필을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지창욱) 시냇물을 지켜오며 사랑을 찾아 나선다. 오는 12월 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출처: 다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