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남편, 코인 투자 명목으로 3억 횡령 혐의 피소 “원고는 박민영 전 애인”

가수 성유리 남편 전 프로골퍼 안성현이 코인 투자 명목으로 3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피소됐다.

5일 JTBC ‘뉴스룸’은 현재 가상화폐 상장을 빙자해 수십억 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안성현이 법정에서 받은 뒤 수억 원을 돌려주지 않아 소송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명한 골프 선수의 이름.

안성현 성유리

제보에 따르면 원고는 박민영의 전 연인 강종현이다. 안성현 씨는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빗썸 계열사로부터 628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강종현은 최근 안성현이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며 서울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서 강종현은 안성현이 “미국에서 코인을 사고 싶어하는 PGA 투어 유명 골프선수에게 3억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강종현은 지인을 통해 돈(가상화폐)을 이체했지만 유명 골프선수에게는 전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사실을 알고 이에 대해 물었다.

성유리

안성현 측은 JTBC 보도에 대해 “골프 선수를 언급한 것은 사실이지만 돈을 요구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3억원은 강종현의 차명 투자금이다”라고 밝혔다.

골프선수 측은 “돈을 빌려달라고 한 적도 없고, 돈이 주고받은 줄도 몰랐다”고 말했다.

출처: Na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