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시험관아기 시술 도전 여정 공유 “4차까지”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린 황보라가 시험관 아기 시술과 함께 힘들었던 여정을 공유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워크톡’ 영상에서 황보라는 4차까지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IVF 치료. IVF 치료를 통해 임신에 성공하기 전 영상을 녹화했습니다.

황보라

황보라는 결혼 전 첫 시험관아기 시술을 위해 병원을 찾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결혼 준비와 드라마 작업으로 바쁜 일정 속에서도 그녀는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녀는 처음에 실패한 시도를 기억하며 당시 자신의 몸 상태가 최상의 상태가 아니었음을 깨달았습니다.

한약을 복용하면 2차 시험관아기 시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임신이 된다고 주장하는 한 한의사와 흥미로운 만남도 나눴다. 그녀는 이른 아침에 약초를 구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황보라

그녀는 네 번째 IVF 치료 중에 한 개의 난자가 배아가 되었다고 계속 설명했습니다. 현재 그녀는 두 번째 시도에서 채취한 배아와 네 번째 시도에서 채취한 배아를 합쳐 두 개의 배아를 자궁에 이식했습니다.

황보라는 “지금까지 정확히 1년이 걸렸다. 활력이 넘치는 것 같아요. 지금은 몸과 컨디션이 매우 좋다”며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기대가 좀 된다”고 말했다.

황보라

이어 “1년 동안 언제 끝날지 기약할 수 없는 불확실한 길을 걸으면서 보충제를 먹고 있다”며 “가장 힘들었던 건 기다리는 과정이었지만 힘을 얻었고, 많은 분들이 지쳐 불임 치료를 계속할 수 없지만, 저는 그렇게 될 때까지 계속 노력하고 싶습니다.”

또한 황보라는 아이가 무사히 자라길 바라는 마음을 전하며 아이의 별명인 ‘오덕’은 다섯 가지 덕목을 갖고 태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뜻한다고 설명한다.

한편, 황보라는 앞서 지난 11월 19일 SNS를 통해 임신 소식을 알리며 결혼 1년 만에 아기천사를 낳았으며, 자신 안에서 자라나는 생명에 대한 넘치는 사랑을 드러냈다.

출처: Na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