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라, 학교 폭력 사태에도 뮤지컬 ‘프리다’ 완성 의지 표명

배우 김히어라가 학교폭력 논란에서 무죄를 입증하며 ‘프리다’ 출연에 나선다.

20일 스타뉴스 취재에 따르면 김히어라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열린 ‘프리다(FRIDA)’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쳤다. 최근 학교 폭력 논란으로 김희라의 정신 상태가 심각해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싶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에 빠졌으나, 주변 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무대에 남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한다.

김히어라

이에 ‘프리다’에서 김히어라와 함께 작업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 역시 김히어라가 어려운 시기에 쓰러지지 않도록 격려하고 있다. 김희라 역시 마음을 비우며 공연을 마무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FRIDA”는 멕시코 화가이자 혁명가인 프리다 칼로의 삶을 이야기합니다. 김히어라는 가수 알리, 뮤지컬 배우 김소향과 함께 주인공 프리다 역을 맡았다.

지난 6일 제기된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김희라는 자신은 이러한 괴롭힘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부인한 뒤, 9일과 10일 예정된 ‘프리다’ 공연을 예정대로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아직 진위 여부가 알려지지 않은 만큼, 이번 스캔들은 티켓 판매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 문제로 인해 정신적 충격을 받았지만, 주연배우로서 책임감을 갖고 ‘프리다’ 활동을 완수하고 싶었다.

김히어라

‘프리다’ 종영까지 8회 공연이 더 남았다. 김희라의 마지막 공연은 10월 15일 오후 3시로 예정돼 있다. 김희라가 심적 부담을 딛고 끝까지 무대를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김희라는 지난 3월 종영한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마약 중독 화가 이사라 역을 맡아 대중들에게 얼굴을 널리 알렸다. 이후 그녀는 전성기를 이어가며 tv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에서 또 한 번의 악역을 맡았다. 그러나 현재는 학교폭력 논란으로 인해 활동을 주춤하고 있다.

1차 제보자들이 갑자기 진술을 바꾸었고, 추가 제보자들의 증언도 신빙성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학교폭력 사건의 진상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김희라는 “이 상황에서도 마음을 고백한 것처럼 침착함을 유지하고 모든 것에 솔직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저를 믿어주시는 걸 알기에 거짓말 없이 끝까지 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출처 : 네이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