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라이브 방송, 인터넷 열풍 촉발…’자제해주세요’

최근 한 라이브 방송에서 가수 이효리가 민낯에 출연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민낯 사진 촬영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3월 28일 가상 무대에 오른 이효리는 라이브 세션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다음과 같이 고백했다.

“라이브 방송을 해본 적이 없어서 너무 어색해요.”

그녀의 노련한 경력에도 불구하고, 가수는 이러한 새로운 형태의 상호 작용과 관련된 불안감을 표현했습니다.

완벽함을 위한 노력

이날 방송에서 민낯을 자랑하는 이효리는 바쁜 일상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털어놨다.

이효리
이효리 (사진=인스타그램)
이효리
이효리 (사진=트위터)

그녀는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늘 바쁘게 살아야 할 것 같아요. 여유롭게 살아갈 여유가 없어요.”

이러한 정서는 외모와 일정에 따라 일상이 결정되는 연예계의 까다로운 특성을 반영합니다.

과거 논란과 개인적 갈등

자신의 과거 경험을 염두에 둔 가수는 특히 불쾌한 사진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이전 버버리 행사를 회상했다. 조사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한 이효리는 청중들에게 다음과 같이 간청했습니다.

이효리
이효리 (사진=트위터)

“제발 얼굴을 찍지 마세요. 또 다른 버버리 행사가 될 수 있으니 스크린샷 촬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외모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효리는 개인적 고투에 대해서도 털어놓으며 지난해 겪었던 사고를 공개했다.

그녀는 “가운데 손톱이 없다. 지난해 사고로 손톱이 크게 다쳤고, 자라나는 손톱 부분이 망가졌다”고 말했다.

이러한 좌절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공개 석상에서 가짜 손톱으로 문제를 위장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효리의 이번 라이브 방송은 최근 종영한 KBS2 ‘계절-이효리의 레드카펫’에 이어 오는 3월 26일 최종 녹화를 끝으로 방송 활동의 마지막을 알린다. 다양한 프로젝트에 대한 그녀의 지속적인 참여는 그녀의 지속적인 존재감과 그녀의 기술에 대한 헌신을 보여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