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임신으로 노출된 ‘스트리트 맨 파이터’ 댄서: ‘그녀는 아기를 낙태했다’

‘스트리트맨 파이터’ 스타인 이 스타는 미성년자를 임신했고 결국 낙태를 하게 됐다.

스포츠경향은 1일 Mnet ‘스트리트맨 파이터’에 합류한 인기 댄스 크루 리더가 미성년자와 부적절한 관계 논란에 휩싸였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댄서 역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JustJerk Young-J, 미성년자와의 불법 관계 혐의에 직면

인스타그램에 공유된 글

기사에는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블라인드 아이템’ 속 인물이 크루 저스트절크(JustJerk)의 리더 영제이라는 사실을 해독했다.

미성년자와 금지된 관계는 영지가 지난해 ‘스트리트우먼 파이터2’에 다른 팀원들의 동의 없이 댄스팀 대표로 발탁되면서 시작됐다.

이들의 인연은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던 중 공항에 함께 포착돼 나머지 댄스 크루들에게도 공개됐다.

당시 피해자는 댄서에 대한 사랑을 자유롭게 표현하기 위해 개인 인스타그램을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는 영지와도 성관계를 가졌다는 사실을 다른 동급생들에게 공유했다.

해당 미성년 학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댄서의 임신 후 낙태를 했다고 폭로해 대립이 시작됐다.

Young-J, 혐의 부인, 멤버들 JustJerk 댄스 크루 탈퇴 결정

댄스 크루들은 피해자의 폭로에 대해 영지에게 맞섰지만 영지는 끝까지 부인했다.

“씨. A(영제이)는 멤버들에게 끝까지 거짓말을 했고, 팀을 나온 뒤에도 우리를 이용해 동정심을 샀다. 도덕적으로 잘못된 상황이 단순한 사건으로 묻혀지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멤버들 모두의 꿈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댄서는 스포츠경향에 이렇게 말했다.

이어 “현재 멤버들 간의 오해와 갈등을 해소하고 있다. 현재 소속사는 입장문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소속사 대표를 통해 동료 멤버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앞서 언급한 내용은 모두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팀원들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현재로서는 특별한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제이호와 함께 2010년 댄스 크루 저스트저크(JustJerk)를 결성했다. 힙합과 팝핑, 비보잉이 결합된 어반댄스팀으로서 정확한 싱크로율로 댄스계에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Mnet ‘스트리트맨 파이터’에 출연해 대상을 수상하면서 이들의 이름은 더욱 커졌다. 안타깝게도 저스트저크는 팀원들이 하나 둘 탈퇴를 결정하면서 해체 위기에 놓였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